뉴스 > 스포츠종합
남현희, 서울시펜싱협회서 제명… 지도자 자격 박탈 전망
학원 수강생들 인권 침해 상황 인지하고도 신고치 않아
협회 최고 수준의 징계… 7일내 재심 신청은 가능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20 16:21:01
▲ 전청조씨의 사기 공범 혐의를 받는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오른쪽 두번째)가 지난해 11월 8일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송파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가 서울시펜싱협회로부터 최고 수준의 징계인 제명 조치를 받았다.
 
서울시펜싱협회 관계자는 “18일 제3차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남현희 펜싱아카데미의 남현희 대표를 제명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제명은 협회 징계 중 최고 수준이라고 20일 밝혔다.
 
남씨는 7일 이내 징계에 대한 재심을 신청할 수 있다. 최종적으로 징계 처분이 확정되면 남씨가 더는 지도자 신분을 유지할 수 없다는 게 서울시펜싱협회 측 설명이다.
 
이는 3월 스포츠윤리센터가 남씨에게 징계 요구를 의결한 데 따른 조치다. 스포츠윤리센터는 남씨가 학원 수강생들의 인권이 침해되는 상황을 인지하고도 신고하지 않는 등 지도자로서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
 
서울 강남구에 있는 남씨의 학원에서 일하던 지도자 A씨가 미성년자 수강생 2명에게 수개월 동안 성추행 등 성폭력을 일삼았다는 피해자 측 고소가 지난해 7월쯤 경찰에 접수됐다.
 
국민체육진흥법과 문화체육관광부령인 진흥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대한체육회 산하 경기단체 소속 지도자뿐 아니라 사설 학원의 운영자는 체육계 인권 침해·비리나 의심 정황을 인지했다면 스포츠윤리센터 혹은 수사기관에 즉시 알려야 한다.
 
A씨는 고소가 이뤄지고 나서 수일 후 원내에서 성폭력 의혹이 공론화하자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경찰 수사가 진행되지 못한 가운데 지난해 10월 피해자 측의 요청을 받은 스포츠윤리센터가 진상 파악에 나섰다.
 
스포츠윤리센터는 6개월간 조사 끝에 3월 남씨가 A씨와 관련된 정황을 알고도 신고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렸고 징계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냈다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많이 읽은 기사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우리동네 부자명사
주요 섹션 기사
정치
경제산업
생활경제
금융
건설부동산
사회
국제
문화
스포츠
전국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