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분데스리가 무패우승 레버쿠젠, DFB 포칼도 정상… 시즌 2관왕
수적 열세 레버쿠젠, 2부 소속 카이저슬라우테른 1-0 격파
레버쿠젠, 2023~24시즌 공식전 43승 9무 1패 화려한 마무리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6 14:13:12
▲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시즌 2관왕에 오르며 최고의 시즌을 보낸 바이어 레버쿠젠의 사비 알론소 감독이 26일(한국시간)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2023~24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역대 처음으로 무패 우승의 쾌거를 이룬 바이어 레버쿠젠이 31년 만에 독일축구협회(DFB) 포칼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더블’(2개 대회 우승)로 시즌을 마쳤다. 1904년 팀 창단 이후 120년 동안 최고의 성적이다.
 
레버쿠젠은 26(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의 올림피아 슈타디온에서 열린 분데스리가 2부 소속의 카이저슬라우테른과의 2023~24 DFB 포칼 결승에서 전반 17분 터진 크라니트 자카의 득점을 끝까지 지켜내 1-0으로 승리했다.
 
레버쿠젠은 자카의 득점 이후 전반 44분 수비수 오딜롱 코수누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 빠졌음에도 볼점유율에서 60.8%-39.2%로 앞서며 1992~93시즌 이후 31년 만에 DFB 포칼 왕좌를 되찾았다.
 
이로써 레버쿠젠은 정규리그에 이어 DFB 포칼까지 우승하며 더블의 기쁨을 맛봤다.
 
레버쿠젠은 이번 시즌 공식전에서 리그와 유로파 리그를 포함해 4391패의 눈부신 성적표를 남겼다유일한 1패는 232023~24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결승에서 아탈란타(이탈리아)에 당한 0-3 패배였다.
 
전반 3분 만에 수비수 코수누가 옐로카드를 받으며 불안하게 출발한 레버쿠젠은 전반 17분 페널티아크 정면 부근에서 시도한 사카의 왼발 중거리포가 골대 왼쪽 상단에 꽂혀 승부를 갈랐다.
 
레버쿠젠은 전반 44분 수비수 코수누가 하프라인 근처에서 상대의 보리스 토미아크의 발목 부위를 밟아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고 퇴장당해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1명이 부족한 상태에서 후반전에 나선 레버쿠젠은 오히려 슈팅 수에서 14-7로 앞서며 1골 차로 마무리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릴 수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