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기·전자·통신
빠르고 선명한 OLED 모니터 수요 급증… 디스플레이 업계의 새로운 먹거리
1분기 출하량 대폭 증가… 게임용 모니터 중심 수요 늘어
삼성D·LGD, 기술·제품 경쟁 치열… “TV 시장 부진 일부 상쇄”
허승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6 13:01:50
▲ 삼성디스플레이 방송용 31.5형 QD-OLED 모니터. 연합뉴스
 
TV 수요 침체로 대형 OLED 패널 시장이 정체된 가운데 프리미엄 모니터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디스플레이 업계에 미래 먹거리로 자리 잡고 있다. 
 
 
26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플라이체인(DSCC)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글로벌 OLED 모니터 패널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35% 늘고 작년 1분기와 비교하면 189% 증가했다. 
 
1분기 전체 OLED 패널 출하량이 전 분기보다는 20% 줄고 작년 동기보다 50% 증가한 점에 비춰보면 모니터 패널 출하량의 많이 증가했다. 
 
게임용과 고화질 동영상 재생 등을 위해 액정표시장치(LCD)보다 응답 속도가 빠르고 명암비가 우수한 OLED 모니터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프리미엄 게임용 모니터를 중심으로 탑재되는 패널이 점차 LCD에서 OLED로 대체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재 27형, 31.5형, 34형, 49형으로 구성된 모니터용 퀀텀닷(QD-OLED)의 라인업을 가지로 있다. 
 
작년 12월에는 자발광 모니터 중 가장 높은 수준의 화소(픽셀) 밀도와 초고화질(UHD) 3840×2160 해상도를 구현한 31.5형 QD-OLED 양산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현재까지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글로벌 브랜드 10개사와 협력하고 있고 QD-OLED 모니터 90종 이상을 출시했다. 제품의 상당수는 게임용 모니터에 특화됐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 모니터용 QD-OLED 출하량을 작년보다 2배 이상 늘린다. 
 
한편 LG디스플레이도 27인치, 31.5인치, 34인치, 39인치, 45인치에 이르는 게임용 OLED 패널 풀라인업으로 하이엔드 게임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현존 패널 중 가장 빠른 응답 속도인 0.03ms(밀리초·1000분의 1초), 초고주사율 480㎐ 등 우수한 성능을 갖췄다.
 
지난달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주사율과 해상도를 변환할 수 있는 31.5인치 게임용 OLED 패널 개발을 완료해 양산을 시작했다. 
 
콘텐츠에 따라 고주사율 모드(FHD·480㎐)와 고해상도 모드(UHD·240㎐)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고 주사율이 높으면 빠르게 전환하는 화면을 부드럽고 선명하게 표시한다. 해상도가 높으면 영상과 이미지를 정밀하게 표현해 준다. 
 
김종배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모니터는 원래 IT 기기 내에서 OLED 전환이 가장 후순위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게임용 시장을 공략하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OLED 모니터 출하량을 늘리면서 TV 시장 부진을 일부 상쇄해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