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유통·물류·광고
GS리테일 납품업체 쥐어짜기 맛들렸나… “입으로만 상생, 허울 뿐인 ESG 경영”
판촉비 전가 논란에 “마진 없으면 납품 안 하면 돼”
업계 “상생 약속해놓고 영세업자 어려움 이용해 으름장”
지난해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으로 공정위에 15억 과징금 처분
노태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3 11:42:32
▲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이 판촉비용을 납품업체에 떠넘겼다는 등 대규모유통업법(대규모 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의혹이 제기됐다. GS리테일은 지난해 동법 위반으로 공정거래위원회 제재를 받은 상황에서 업계에서는 공정거래·상생 경영을 약속한 GS리테일이 허울뿐인 ESG 경영을 외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GS리테일 제공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이 판촉비용을 납품업체에 떠넘기는 등 대규모유통업법(대규모 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의혹이 제기됐다. GS리테일은 지난해 동법 위반으로 공정거래위원회 제재를 받은 상황에서 업계에서는 공정거래·상생 경영을 약속한 GS리테일이 허울뿐인 ESG 경영을 외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23GS리테일의 ‘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GS리테일은 해당 보고서에서 지속가능 공급망을 추구한다며 공정거래와 상생 경영을 약속했다.
 
GS리테일은 해당 보고서에서 다양한 파트너사와 함께 일하는 유통사 특성상 파트너사와의 상생 및 가치사슬 전반에 걸친 ESG 내재화는 지속가능경영에 필수 요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전 임직원과 파트너사가 모두 참여해 공정거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공정거래 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구체적으로 납품업체 등 협력사와의 소통을 활성화한다는 명목하에 상시 리스닝투어·파트너사 목소리·레드휘슬 제도 등을 운영해 협력사의 불만·건의·문제점을 청취하고 조사 및 제도 개선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런 약속에도 최근 GS리테일이 편의점 GS25를 통해 납품업체에 ‘1+1’ ‘2+1’ 할인행사를 강요하고 할인행사 비용을 전부 납품업체에게 전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이다.
 
GS25에 물건을 납품하는 한 업체는 할인행사 전에도 10% 미만의 마진을 내는 정도인데, 해당 할인행사로 판촉 비용까지 떠안으면서 마진이 전혀 남지 않게 됐다며 고통을 토로했다. 
 
이에 GS25의 관계자는 납품업체가 할인행사 비용 부담 때문에 마진이 0%면 편의점에 납품을 하지 않으면 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현재 GS리테일의 관련 논란을 두고 납품업체에게 판촉비의 50%를 초과하는 비용을 부담시키는 것을 금지하고 있는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 상황에서 지난해 GS리테일은 계열사인 GS홈쇼핑을 통해 판촉비를 납품업자에게 전가해 동법 위반을 이유로 공정위로부터 15억 원 규모의 과징금과 시정명령 조치를 처분받은 바 있다.
 
한편 GS리테일이 해당 논란에 원론적인 입장을 내놓자 업계에서는 공정거래·상생 경영을 약속한 GS리테일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공정거래와 상생 경영을 강조한 대규모 유통업자인 GS리테일이 영세 납품업자의 경영상 어려움을 이용해 배짱을 부리고 있다는 것이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GS25라는 대형 유통 체인에 의존하는 영세 납품업체가 대규모 납품 물량을 갑자기 빼기에는 영세 업체의 매출에서 GS25 납품 물량이 차지하는 부분이 적지 않기에 영세 납품업자에게 쉬운 선택이 아닐뿐더러 해당 납품 물량을 채우기 위해 이미 투자한 설비 비용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GS리테일은 이 같은 사정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싫으면 빼라는 식의 으름장을 놓을 수 있는 것이라며 결국 GS리테일이 대외적으로 밝힌 공정거래·상생 경영에 대한 약속은 허울 뿐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