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농구·배구
가드 이대성, 해외 도전 천명 1년 만에 국내로 유턴
모비스 시절 절친 김효범 감독의 삼성 품에 안겨
1년만 컴백으로 전 소속팀 가스공사 보상 하나도 얻지 못해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1 14:09:33
▲ 해외 무대로 나간 이대성이 1년 만에 자유계약(FA)으로 프로농구 서울 삼성으로 돌아왔다. 서울 삼성
 
성장과 도전을 원한다며 해외 무대로 나간 이대성이 1년 만에 한국 프로농구로 돌아왔다.
 
서울 삼성은 자유계약(FA)으로 가드 이대성을 영입했다21일 발표했다. 기간은 2, 첫해 보수총액은 6억 원이다. 이 가운데 인센티브는 18000만 원이다.
 
이대성 측과 삼성은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KBL센터에서 입단 기자회견을 연다. 이 자리에서 1년 만에 도전을 끝낸 이유를 비롯해 이번 FA 시장에서 불거진 각종 논란을 해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대성은 2시즌 연속 국내 선수 중 득점 1위에 오르는 등 리그 정상급 기량을 자랑한 가드다2022~23시즌 대구 한국가스공사 소속으로 정규리그 51경기에 출전, 평균 18.1점을 기록하고 국내 선수 중 가장 뛰어난 득점력을 보였다. 고양 오리온에서 뛴 2021~22시즌에도 17점으로 국내 선수 중 1위였다.
 
경쟁과 성장을 원한다며 한국을 떠난다고 기자회견까지 열었던 그는 본래 호주리그에 진출하려 했으나 협상이 원활하지 않자 일본의 B리그로 방향을 틀었다아시아쿼터 신분으로 일본의 시호스즈 미카와에 합류,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평균 7.2, 2.5리바운드, 1.9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대성의 삼성 이적으로 전 소속팀 한국가스공사가 침통한 심정이 됐다. 해외 진출 과정에서 이대성의 도전 의지를 존중한 한국가스공사는 재계약 권리를 포기했다. 임의해지 등 방식으로 선수에 대한 권리를 보유하지 않고 완전히 풀어준 것이다.
 
이대성이 지난해 국내 구단으로 이적했다면 한국가스공사는 보수의 200(11억원) 상당 보상금이나 보상선수·보상금(27500만 원) 묶음을 받을 수 있었다. 한국가스공사는 이대성이 최소한 2년간 해외 무대에서 경쟁해볼 것이라 한 발언을 믿고 FA로 풀어줬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대성이 1년만에 유턴하면서 국내 소속팀을 바꾼 모양새가 됐고, 가스공사는 이에 따른 보상을 하나도 얻지 못했다.
 
8KBL센터에서 열린 FA설명회에서 정이인 한국가스공사 사무국장은 이렇게 그냥 보낸다는 건 면이 서지 않는다. 이대성 선수도 본인이 평생 보여준 행동과 커리어가 있는데 과연 그렇게 할지는 모르겠다고 말한 바 있다.
 
지난달 정식으로 삼성의 지휘봉을 쥔 김효범 감독은 울산 모비스 시절 함께 뛴 이대성과 절친한 사이로 널리 알려져 있다.
 
2023~24시즌 1440패의 성적에 그친 삼성은 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3시즌 연속 최하위에 머물렀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