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정·구정
관악구, 집중호우 대비 주민과 함께 빗물받이 정비 나서
14일 주민자율대청소와 연계 빗물받이 일제 정비
담배꽁초와 낙엽 등 퇴적물 집중제거
최영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8 16:48:09
▲ 박준희(오른쪽 첫번째) 관악구청장과 주민들이 빗물받이에 퇴적된 이물질을 청소하고 있다. 관악구
 
서울시 관악구가 다가오는 여름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구민과 함께하는 빗물받이 정비를 실시했다고 17일 밝혔다.
 
구는 매년 빗물받이의 배수 기능을 원활히 해 침수 피해를 예방하고 쓰레기로 인한 악취 발생을 막기 위해 빗물받이 정비와 준설 횟수를 확대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왔다.
 
이번 빗물받이 정비는 매월 셋째주 목요일에 실시하는 주민자율대청소와 연계해 민관합동으로 진행됐다.
 
오전 730분부터 직능단체·청정삶터이끄미 등 지역 주민 1000여 명과 관악구청 직원들이 관악구 21개 모든 동에 모여 빗물받이에 퇴적된 담배꽁초와 낙엽 등 이물질을 집중 제거하며 대청소를 실시했다.
 
이날 박준희 구청장도 220여 개의 빗물받이가 있는 난곡동을 방문해 주민들과 함께 조를 나눠 빗물받이 청소를 진행하고, 구정 주요시책에 대해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박 구청장은 이른 아침 주민자율대청소에 참여해준 주민들에게 감사인사를 올리며 우리 관악구는 올해도 침수피해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빗물받이는 폭우 시 침수 예방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하니 주민 여러분께서도 빗물받이가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항상 덮개를 제거하고 주변 청소에 적극 협조해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관악구는 15일부터 1015일까지 5개월간 여름철 풍수해 대비 재난대책본부를 운영하고 비상근무 체계에 돌입했다.
 
4월에는 태풍·호우로 인한 인명 또는 재산피해가 없도록 대형공사장·광고물·사면 시설 같은 수해 취약시설 저류조·빗물펌프장 등 주요 방재시설을 점검하고 미비 사항에 대해 사전 조치를 완료했다.
 
구는 비상상황에 대비해 지난해부터 운영한 침수재해약자 동행파트너도 이어간다. 침수재해약자 동행파트너는 반지하주택에 거주하는 중증 장애인, 어르신 등 관내 재해약자 321가구의 인적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구성한 주민 협업체로, 침수 예보 단계부터 현장에 출동해 재해약자의 안전을 살핀다.
 
또한 구는 관내 소재 침수 우려가 있는 주택의 건물주 또는 세입자를 대상으로 침수 방지시설 무상 설치지원도 운영하고 있다.
 
구는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건물(주택·상가)에 대하여 1031일까지 신청서를 접수해 올해 말까지 침수 방지시설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설치를 원하는 주민은 관악구청 치수과 또는 주소지 동 주민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