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의료·보건
사무장병원·면대약국 “건보 급여 곶감 빼먹 듯”
15년간 3조4000억 부당 청구
환수 6.9% 2335억… 재정 ‘줄줄’
최영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6 18:57:15
▲ 사무장병원·면대약국 등 불법 개설기관이 빼내 간 건강보험 재정이 15년간 3조40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사무장병원과 면허대여약국(면대약국) 등 불법 개설기관이 건강보험 당국에 부당 청구해서 빼내 간 건강보험 재정이 15년간 34000억 원에 가까운 것으로 집계됐다.
 
사무장병원·면대약국은 의료기관·약국을 개설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 의료인과 약사 등을 고용해 비영리법인 명의로 병원 또는 약국을 개설·운영하는 불법 기관을 일컫는다.
 
16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건보 당국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15년간 현장 조사를 거쳐 불법 개설기관으로 적발해 환수 결정한 기관은 총 1717곳에 달했다. 환수 결정 금액은 337629600만 원이었다.
 
지난해에도 불법 개설기관 64곳이 건보 곳간에서 25208200만 원을 부당하게 타냈다가 적발돼 환수 결정 조치를 받는 등 불법 개설기관의 비리는 끊이지 않는다.
 
건강보험법상 불법 개설기관이 불법으로 타낸 요양 급여비는 건강보험공단이 전액 징수하도록 하고 있지만 환수 실적은 부진한 상황이다.
 
20092023년 환수 결정된 요양 급여비용 중에서 건보공단이 징수한 것은 겨우 6.92%, 금액으로는 23356600만 원만 실제로 환수됐다.
 
이들 불법 개설기관은 건보재정을 갉아먹으며 재정 누수를 야기하는 주범의 하나로 건강보험료 상승을 초래하는 주요한 원인으로 꼽힌다.
 
건보공단은 불법 개설기관으로 의심돼 현장 조사에 나서더라도 수사권이 없어 계좌추적이나 공범으로 추정되는 관련자들을 직접 조사할 수 없는 등 혐의를 입증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보고 사무장병원 등 불법 개설기관에 대한 자체 수사권을 갖추기 위해 특별사법경찰권(특사경)’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특사경은 특수한 분야의 범죄에 대해 통신사실 조회와 압수수색·출국금지 등 경찰과 같은 강제 수사권을 지니고 수사하는 행정공무원을 말한다.
 
건보공단은 특사경을 확보해 상시 전담 단속 체계를 구축하면 신속한 수사 착수·종결로 연간 약 2000억 원의 재정 누수를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하지만 현장 경험이 풍부한 건보공단 임직원에게 특사경을 부여하는 관련 법은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이며 아직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에요
1
화나요
3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