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제철·기계·에너지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재가동… 의료·산업용 동위원소 생산
원자력연 “수동 정지 원인인 누수 해결…규제 개선 추진 중”
허승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5 13:29:17
▲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연합뉴스
 
국내 유일의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가 2주간 정비를 마치고 다시 가동에 돌입한 가운데 최근 잦은 고장으로 신뢰도가 떨어지면서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하나로가 오는 28일까지 예정인 109-1주기 운전을 전날부터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하나로는 연구원이 자력으로 설계·건조한 열출력 30MW급 고성능 다목적 연구용 원자로(연구로)다. 1995년 2월8일 첫 임계(원자로에서 외부의 도움을 받지 않고 핵분열 연쇄반응이 시작되는 현상)에 도달한 뒤 방사성 동위원소 생산과 반도체 소재 개발 등 의료·산업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연구원은 지난 2월20일 하나로 내부 중성자를 반사하는 반사체 냉각계통에 고장이 발생하자 수동 정지했다. 이후 지난달 4월15일 108주기 운전에 들어갔고 이어 2주 동안 운전을 마친 뒤 정비 기간을 거쳐 재가동했다. 
 
신지원 하나로 운영부장은 “냉각계통 누수 문제가 있어 해결했고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보고한 뒤 승인을 받아 다시 운전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하나로는 이번 운전을 통해 갑상선 암 진단과 치료제로 쓰이는 ‘요오드(I)-131’, 조선·건설 현장에서 비파괴 검사에 쓰이는 ‘이리듐(Ir)-192’ 등 방사성 동위원소를 생산하게 된다.
 
실리콘을 중성자에 쪼여 부도체를 반도체로 전환하는 전력용 반도체 소재 생산에도 활용되고 있으며 국내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의료용 동위원소인 ‘루테튬(Lu)-177’도 시험 생산하고 있다.
 
국내 유일의 중성자 빔 연구시설로 기초연구·첨단 소재 개발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나 연속으로 고장나면서 하나로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져 대책이 요구된다. 
 
특히 지난 2년 동안 여섯 차례나 멈추는 등 고장이 발생했고, 올해도 벌써 한차례 수동 정지됐다.
 
원자력연구원은 잦은 고장의 가장 큰 원인인 냉중성자원 설비를 내년까지 개선하고 제어 기기 이중화를 통해 정지를 최소화하겠다는 대책을 지난해 발표했다.
 
신지원 운영부장은 “노후화된 기계 예방 정비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자구책을 마련해 연구로의 특성에 맞는 규제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원안위에서 개정 관련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