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대통령실·총리실
“尹대통령, 선관위 강제수사 결단해야”
부정선거수사촉구범국민연대 성명
“국정원·검찰·감사원 모두 나서야”
허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01 17:46:20
▲ 지난달 27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부정선거 수사 촉구 범국민대회’에 역대급 인파가 몰려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부정선거방지대 등이 이날 오후 2시부터 전쟁기념관 앞 인도에서 주관한 집회에는 사전 참여 인원 500명을 훨씬 넘는 자유우파 시민들이 몰려들어 빼곡히 자리를 채우고 부정선거 수사를 강력하게 촉구했다.(위) 같은날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는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정보1계에 대한 정부의 감리와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촉구했다.(아래) 김봉래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 회원 제공·부정선거척결시민연대 단톡방 캡처
 
윤석열 대통령과 낙선한 국민의힘 후보들이 부정비리의 온상이자 국민 주권을 가로챈 선거 조작 의혹을 받는 선거관리위원회를 즉각 수사하도록 결단해야 한다는 국민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부정선거수사촉구범국민연대는 1일자 일간지 전면광고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부정선거 수사에 즉각 착수하고 낙선한 국민의힘 후보들은 5월10일 이전에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해달라”고 강력 촉구했다. 
 
범국민연대는 “민주주의와 선거의 공정성을 중시하는 모든 대한민국 국민은 제22대 총선과 관련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부정선거 의혹이 이번 기회에 명명백백하게 규명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국힘의 참패로 나타난 이번 총선 결과에 대해 국민의 진정한 의사가 아니라 사전투표 조작을 통한 부정선거로 인한 것이라는 의혹은 민주주의의 꽃이라는 선거 자체에 대한 불신과 국민의 분별을 야기하는 심각한 사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윤 대통령은 선거에 대한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국정원·검찰·감사원 3부 합동수사에 즉각 착수해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고 그 결과에 따라 엄정한 후속조치를 취해 주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선거무효소송 제기와 사전투표 본인확인 로그 기록 보존이 선거 한 달 후인 5월10일에 종료된다”며 “본선거(당일투표)에서 이기고도 사전투표 결과로 낙선한 국민의힘 후보 52명은 하루속히 선거무효·증거보전·재검표를 신청해달라”고 강력하게 호소했다.
 
부정선거수사촉구범국민연대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전광훈 자유통일당 초대 대표·민경욱 전 KBS 9시뉴스 앵커·김진영 전 육군참모총장이 상임대표단으로 있고, 박주현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과 김미영 VON뉴스 대표·신숙희 국제자유주권총연대 공동대표·이광석 한미동맹USA재단 사무총장이 집행위원단으로 있다. 정성길 한미자유안보정책센터 사무총장이 집행본부장을 맡고 있다. 
 
부정선거부패방지대와 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트루스포럼·한미자유안보정책센터·한국보수주의연합·고교연합바로세우기추진본부·국가바로세우기시민연합 등을 비롯해 전군구국동지연합회·해병대경호단 등 예비역 군·안보단체와 호국불교승가회·한미동맹강화연합예배 등 종교계, 노스캐롤라이나·애틀랜타·텍사스 등 해외 30개 국 64개 단체장과 함께 미디어에선 공병호TV·권순활TV·대한민국구국채널미디어F·민경욱TV·바실리아TV·박주현TV·부국강병TV·부추연TV·신의한수·이봉규TV·정성산TV·종이의TV·하면되겠지·황교안TV 등 자유우파 각계에서 전방위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범국민 추진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3318
좋아요
53
감동이에요
35
화나요
27
슬퍼요
1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