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법조
법원 “해외 한국학교 파견교사 수당은 교육장관 재량”
해외 파견교사들 국가 상대 소송 패소
“재외공무원 만큼 수당 줄 근거 없어”
최영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6 15:47:09
▲ 재외 한국학교에 파견된 교사들이 재외공관 공무원과 동등한 수당을 요구하며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냈으나 패소했다. 연합뉴스
 
재외 한국학교에 파견된 교사들이 재외공관 공무원과 동등한 수당을 요구하며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냈으나 패소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는 최근 A씨 등 4명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보수 등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A씨 등 교사들은 중국의 한 사립 한국학교 파견 교사로 선발돼 2018년부터 2021년까지 근무했다. 교사들은 공무원보수규정에 따라 봉급은 국가에서 받고 각종 수당은 파견지인 한국학교에서 받았으나 이런 보수 체계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했다.
 
재외 한국학교 파견 교사들에게도 재외공관 공무원의 수당에 관한 규정을 적용해야 하기 때문에 학교 측이 수당을 정하도록 한 선발계획은 무효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었다.
 
재판부는 그러나 이 사건 선발계획에 따라 지급한 수당이 잘못됐다거나 비례·평등 원칙에 반한다고 보기 힘들다”고 판시했다. 
 
재외국민교육법 시행령에 따라 재외 한국학교 파견 공무원의 수당에 관한 재량권은 교육부 장관에게 있고 장관이 한국학교와 협의해 적법하게 선발계획을 세웠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 파견 공무원의 각종 수당은 실제 근무하는 학교의 직무·생활 여건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교육부 장관은 이런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파견교사 선발계획을 수립하고 공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 등은 이렇게 정해진 수당과 근무조건 등이 기재된 선발계획의 공고 내용을 숙지한 상태에서 지원해 선발됐다만약 공고 내용과 달리 공무원수당규정에 따라 추가 수당을 지급하게 되면 선발 절차에 지원하지 않은 다른 교육공무원과의 형평에도 반한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