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복지·여성
국민연금 월평균 노령연금액 남녀 격차 심각
월평균 급여액 남성 75만 원, 여성 39만 원
출산·양육으로 인한 경력 단절로 가입 기간 짧은 탓
최영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5 16:17:26
▲ 국민연급공단 서울북부지역 본부. 연합뉴스 제공
 
국민연금 제도의 혜택을 받는 여성이 꾸준히 늘고 있지만 남성과 비교하면 성별 격차가 심해 여전히 갈 길이 먼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국민연금 여성 가입자 수는 1015만명으로, 1999년 말(472만명)과 비교해 2.2배 증가했다.
 
전체 가입자에서 여성 가입자가 차지하는 비율도 같은 기간 29.0%에서 45.7%로 올랐다.
 
노령연금(수급 연령에 도달해 받는 일반적인 형태의 국민연금)을 타는 여성 수급자 수도 202311209만 명으로, 1999년 말(3만 명)과 대비해 무려 62.5배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노령연금 여성 수급자 비율은 19.5%에서 38.3%로 늘었다.
 
노령연금을 받는 여성 수급자의 월평균 급여액도 계속 늘어 1999년 말 173362원에서 20231139845원으로 2.25배 증가했다.
 
이 중에서 특히 월 100만 원 이상의 노령연금을 받는 여성 수급자의 수는 2010년에는 33명에 불과했지만, 202311월에는 26697명으로 껑충 뛰었다.
 
하지만 202311월 기준으로 남성의 경우 노령연금 수급자 수는 336만 명이고, 노령연금 월평균 급여액은 756898원이며 노령연금 월 100만 원 이상 수급자 수는 651941명에 달하는 점과 비교해서는 한참 밑도는 수치이다.
 
국민연금제도에서 소득수준별 격차와 더불어 성별 격차는 해결해야 할 주요 정책과제로 꼽힌다.
 
여성은 남성보다 국민연금 수급자 자체가 눈에 띄게 적다.
 
통계청의 2022년 자료(2021년 기준)를 보면 65세 이상 수급자 중 남성은 2395000여 명, 여성은 1819000여 명이었다. 해당 연령대 동일 성별 인구 대비 수급자의 비율은 남성과 여성이 각각 64.4%37.5%로 큰 차이가 났다.
 
이다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부연구위원이 국민연금공단의 2022년 자료를 분석해 내놓은 '성별 연금 격차의 현황과 시사점연구보고서를 보면, 20년 이상 장기간 국민연금에 가입한 후 연금을 타는 사람의 수가 남성 728900여 명, 여성 12500여 명으로 남성이 여성의 6.0 배였다.
 
특히 여성의 경우 노령연금보다는 유족연금 같은 파생적 수급권을 통한 수급자가 많았다. 50세 이상 여성 수급자 수는 1877700여 명이었는데, 이 중 785200여 명이 이런 파생적 수급권으로 연금을 받는 사람이었다.
 
이런 일은 여성이 출산과 양육으로 경력 단절을 겪는 등의 이유로 주로 생긴다.
 
실제로 생애주기별로 보면, 20대까지는 남녀의 국민연금 가입률에 차이가 작다. 오히려 20대 초반까지는 남성의 군 복무로 인해 여성 가입률이 더 높다.
 
하지만 30대부터 여성의 가입률이 낮아져 30대 후반에는 남녀 가입률 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이후 다소 줄어들지만 50대 후반에도 많은 차이가 발생한다.
 
출산과 양육으로 많은 30대 여성이 경력 단절을 경험하면서 장기간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2
감동이에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