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일반
금융위 IASB와 새로운 국제회계기준 논의
김소영 부위원장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 위원장과 면담
IFRS 18 관련 국내외 동향 및 IASB 한국인 위원 진출 논의
윤승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5 10:30:00
▲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안드레아스 바코브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 위원장과 만나 새 국제회계기준(IFRS 18) 관련 국내외 동향을 교환하고 한국의 IASB 위원 진출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스카이데일리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 위원장과 만나 새 국제회계기준(IFRS 18)에 대해 논의하고 한국의 IASB 위원 진출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안드레아스 바코브(Andreas Barckow) IASB 위원장을 면담했다. 바코브 위원장은 17일부터 사흘 동안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회계기준제정 기구포럼(IFASS)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다.
 
IFASS란 전 세계 회계기준제정기구 등이 모여 회계기준 및 지속가능성 공시기준에 대한 주요 과제 및 각국의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포럼이다. 매년 4(주요 도시)9(영국 런던)에 두 차례 개최한다. 올해 4월엔 서울에서 한국회계기준원이 개최할 예정이다.
 
두 사람은 최근 IFRS 18 발표 등 IFRS 회계기준 관련 국내외 동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부위원장은 한국의 IASB 위원 진출에 대해서도 협조를 요청했다.
 
김 부위원장은 9IFRS 18 기준서가 확정 발표된 것에 대해 바코브 위원장을 포함한 IASB 위원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 한국은 IFRS 18을 원칙적으로 전면 도입하되 영업손익을 이미 표시해 오고 있는 현 상황과의 정합성을 고려하고 있음을 전달했다.
 
바코브 위원장은 “IFRS 18IFRS 회계기준 도입 이후 기업의 재무성과 표시에 가장 중요한 변화에 해당한다이는 투자자들에게 기업 재무성과에 대한 더 나은 정보와 분석을 위한 일관된 기준을 제공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 부위원장은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IASB 위원 선발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고 한국이 IFRS를 전면 채택한 모범국가이자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상 등을 고려해 이번 아태 지역 IASB 위원엔 한국 후보가 반드시 선발될 수 있도록 관심을 표하고 지원해달라고 부탁했다.
 
바코브 위원장은 “IASB 위원 선발에 대한 김 부위원장의 관심에 감사를 표하고 회계기준에 대한 전문성과 기준 제정 업무에 높은 이해를 가진 역량 있는 후보를 IASB 위원으로 선발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