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황희찬 복귀한 울버햄프턴, 노팅엄과 2-2 무승부
리그 11위… 햄스트링 부상 털고 한달반 만에 복귀
멀티골 쿠냐, 황희찬 제치고 팀 내 득점 1위로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4 14:59:38
▲ 14일(한국시간) 영국 노팅엄의 시티 그라운드에서 열린 2023~24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울버햄프턴 마테우스 쿠냐(오른쪽 두번째)가 황희찬(오른쪽)이 지켜보고 잇는 가운데 동점골을 터뜨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황희찬이 2개월 만에 복귀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울버햄프턴이 노팅엄 포리스트와 무승부에 그쳤다.
 
울버햄프턴은 14(한국시간) 영국 노팅엄의 시티 그라운드에서 열린 2023~24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브라질 출신 마테우스 쿠냐의 활약에 힘입어 노팅엄과 2-2로 비겼다. 4경기 연속 무승(22)을 기록한 울버햄프턴은 11(승점 43)에 머물렀다.
 
229일 브라이턴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16강 홈 경기에서 허벅지 뒤 근육(햄스트링)을 다쳐 전열에서 이탈했던 황희찬은 이날 2개월 만에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황희찬은 팀이 1-2로 뒤지던 후반 14분 맷 도허티와 교체 투입돼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황희찬은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으나 슈팅 1, 볼 터치 13, 패스 성공률 80% 등을 기록하며 팀 플레이에 녹아들어 가는 모습이었다.
쿠냐는 올 시즌 EPL 누적 득점을 11골로 늘리며 EPL에서 처음으로 두 자릿수 골을 신고했다. 쿠냐는 헤르타 베를린(독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등에서 뛰다 지난 시즌 후반기 울버햄프턴 유니폼을 입었고, 지난 시즌에는 EPL에서 2골을 기록했다. 쿠냐는 아울러 황희찬을 제치고 팀 내 리그 득점 1위로 올라섰다.
 
황희찬은 올 시즌 리그에서 10(3도움)을 넣었으며 리그컵 득점까지 더하면 공식전 11(3도움)을 기록 중이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