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유통·물류·광고
[단독] 공정위 ‘크린토피아’ 현장조사… 가맹점주 ‘갑질’ 칼 빼든다
로열티 인상·자재 강매·마켓팅비 전가
일방 계약 해지… 5억 원 집단소송 추진
“최근 몇 년 동안 갑질 이슈 프랜차이즈 타겟”
김나윤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1 10:07:32
▲ 공정거래위원회가 크린토피아의 가맹본부를 상대로 현장 직권조사에 나선다. 크린토피아 제공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크린토피아의 가맹본부를 상대로 현장 직권조사에 나선다. 공정위가 사모펀드 운영 프랜차이즈 본사들의 갑질이 심각해지자 본사의 가맹점 착취를 뿌리뽑기 위한 법·시행령 등을 강화한다고 나선 상황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크린토피아가의 세탁공장인 가맹지사가 가맹사업법상 가맹점이 아니라는 이유로 본사가 요구하는 로열티 인상·계약 해지 등 이른바 갑질을 했는지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22년 국정감사에서 크린토피아 본사가 가맹지사를 상대로 한 갑질을 꼬집었다.
 
민 의원은 크린토피아는 가맹지사가 가맹사업법상 가맹점이 아니라는 이유로 본사가 요구하는 로열티 인상과 자재 강매, 마켓팅비 부담에 힘들어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크린토피아는 가맹지사가 가맹점이 아님에도 본사에서 세탁설비를 구매하거나 임대하고 부자재를 납품받도록 하고 있다. 또 매출액에 따른 가맹비와 세탁 장비 임대료를 부담하고 있으며 그 비율이 12.9%에 달한다. 하지만 가맹사업법상 가맹지사와 본사 간 계약유지 보장 규정이 없어 본사에서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해도 보호받지 못하기에, 가맹지사는 본사의 요구를 거절하기 힘든 상황이다.
 
지난해 9월에는 크린토피아 상당수의 가맹지사장들이 본사의 갑질에 못이겨 집단소송을 추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크린토피아의 한 가맹지사장은 올해 상반기 본사의 무리한 요구에 격분한 모 지사장이 본사에 내용증명을 발송하는 등 6월 말 항의했다가 본사로부터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본사 측의 갑질행태를 그동안 참아왔던 크린토피아의 가맹지사장들은 협의회를 중심으로 본사를 상대로 위약벌 5억 원의 집단소송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크린토피아는 1992년 설립된 세탁 서비스업체로, 30년의 역사를 보유하고 있는 선진형 세탁 전문기업이다. 하지만 20218월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JKL파트너스에 지분 전량을 1900억 원대에 매각했다.
 
크린토피아 2022년 기준 매출 965억 원, 영업이익 385억 원이며 지사 79개와 가맹점 2761개를 두고 있다. 지사는 가맹점으로부터 위탁받은 의류를 세탁하고 배송 및 그에 따른 제반 용역을 제공한다.
 
업계 관계자는 공정위가 프랜차이즈 본사의 가맹점 갑질을 한 기업을 상대로 갑질 조사가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근 몇 년 동안 본사의 가맹점 갑질로 이슈가 됐던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타켓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정위는 사모펀드 소유 프랜차이즈에 대한 조사를 확대하면서 가맹분야 불공정거래행위 심사지침도 마련하고 있다.
 
지침에는 부당한 계약갱신 거절 거래상대방 구속 부당한 강요와 같은 일반 불공정거래행위뿐 아니라 부당 점포환경 개선 강요 부당 영업지역 침해 보복조치 광고판촉행사 동의의무 위반 등 가맹사업 특유의 불공정거래행위 유형이 포함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5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