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농구·배구
필리핀 가드 알바노, 프로농구 최초 외국 국적 MVP
3표 차로 동료 강상재 제쳐… 신인상은 LG 슈터 유기상
감독상은 정규리그 1위 DB 김주성, 111표 가운데 106표 독식
베스트 5는 이정현·알바노·강상재·로슨·배스… 이정현은 5관왕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01 18:15:01
▲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국내선수 MVP에 선정된 원주 DB의 이선 알바노가 단상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원주 DB의 필리핀 가드 이선 알바노가 2023~24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에서 한국 국적이 아닌 선수가 국내 MVP에 뽑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알바노는 1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기자단 총투표수 111표 가운데 50표를 획득, 47표의 강상재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MVP에 올랐다.
 
알바노의 득표율은 45.0로 공동 수상자(양동근, 서장훈·41.1)가 나온 2005~06시즌 이후 가장 낮다.
 
알바노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 54경기에 모두 출전, 평균 15.96.6어시스트 3.0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국내 선수와 아시아쿼터 선수를 합쳐서 득점, 어시스트 모두 2위다.
 
미국-필리핀 이중 국적자로 미국에서 성장해 독일 등에서 활약하다가 KBL로 온 알바노는 최초의 외국 국적자 MVP라는 이색 타이틀의 주인공이 됐다. 이는 KBL이 아시아쿼터와 국내 선수들을 함께 묶어 기록 등을 경쟁시키기로 한 데 따른 수상이다.
 
필리핀, 일본 선수에 적용되는 아시아쿼터 제도와 관계 없이 각 팀이 영입한 외국 선수는 별도로 경쟁해 수상자를 가린다.
 
알바노가 이끈 DB4113패를 거둬 정규리그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일궜다.
 
팀 동료인 DB의 포워드 강상재는 51경기에 나서 평균 14.06.3리바운드 4.3어시스트로 준수한 성적을 냈으나 3표 차로 MVP를 동료 알바노에게 내줬다.
 
외국 선수 MVPDB의 디드릭 로슨에게 돌아갔다. 로슨은 총투표수 111표 가운데 57표를 얻어 51표의 패리스 배스(kt)를 따돌렸다. 로슨은 정규리그 53경기에 출전, 평균 21.89.8리바운드 4.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신인상은 창원 LG의 슈터 유기상이 탔다유기상은 111표 가운데 86표를 휩쓸어 25표의 박무빈(현대모비스)을 여유 있게 제쳤다. 유기상은 경기당 8.1점을 넣었다. 슈터답게 3점 성공률 42.4를 기록했다.
 
52경기에서 95개의 3점을 성공해 신인 최다 성공 기록을 썼다. 종전 기록은 1998~99시즌 신기성과 2013~14시즌 김민구의 88개였다.
 
▲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원주 DB 김주성 감독이 감독상을 받은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감독상은 DB를 정규리그 1위로 이끈 김주성 감독이 받았다. 111표 가운데 106표를 휩쓸었다.
김 감독은 현역 시절에도 줄곧 DB의 전신인 TG 삼보와 DB에서 뛰며 두 차례 정규리그 MVP(2003~04, 2007~08새즌)를 수상하는 등 최고 선수로 우뚝 선 바 있다. 국내외 MVP와 감독상 상금은 1000만 원, 신인상은 500만 원이다.
 
시즌 베스트 5는 이정현(소노), 알바노, 강상재, 로슨, 패리스 배스(kt)가 차지했다. 식스맨상은 박인웅(DB), 기량 발전상은 이정현에게 돌아갔다.
 
평균 22.86.6어시스트 2.0스틸을 기록한 이정현은 국내 선수 득점 부문도 1위다. 압도적 개인 성적에 MVP 후보로도 언급됐다. 그러나 8위에 그친 소노(2034·승률 37)의 아쉬운 성적에 본격적인 MVP 경쟁은 하지 못했다.
 
국내 선수로 분류된 선수 가운데 평균 20점을 넘긴 건 2010~11시즌 문태영(22.)이 마지막이었다. 국내 드래프트 출신으로 범위를 좁히면 2007~08시즌 방성윤(22.1)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정현은 지난 시즌에는 15.04.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허웅(KCC·인기상)5년 연속으로 해당 부문 상을 휩쓸어 절대 강자로 군림했다.
시즌 중 가장 인상적인 장면을 만든 선수에 돌아가는 플레이 오브 더 시즌상은 이정현(삼성)이 받았다.
 
오재현(SK)은 최우수 수비상을 품었고, 이성구 페어플레이상은 정성우(kt)가 받았다.
 
올 시즌부터 부활한 계량 부문 수상자들도 단상에 섰다. 이정현이 평균 어시스트, 스틸(2.0), 3점 성공(2.9) 부문에서 정상에 섰다. 배스는 득점(25.4), 아셈 마레이(LG)는 리바운드(14.4), 듀반 맥스웰(한국가스공사)은 블록(1.6) 타이틀을 따냈다.
 
이정현은 계량 부문 3관왕에 기량발전상, 베스트5 선정을 합쳐 도합 5관왕을 달성했다.
 
지난달 31일로 정규리그를 끝낸 프로농구는 4일부터 6강 플레이오프를 시작한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 내역
국내 선수 MVP = 이선 알바노(DB)
외국 선수 MVP = 디드릭 로슨(DB)
베스트5 = 알바노, 로슨, 강상재(이상 DB), 이정현(소노), 패리스 배스(kt)
감독상 = 김주성 DB 감독
신인선수상 = 유기상(LG)
득점상 = 배스(kt)
3점슛상 = 이정현(소노)
리바운드상 = 아셈 마레이(LG)
어시스트상 = 이정현(소노)
블록슛상 = 듀반 맥스웰(한국가스공사)
스틸상 = 이정현(소노)
최우수수비상 = 오재현(SK)
식스맨상 = 박인웅(DB)
기량발전상 = 이정현(소노)
플레이 오브 더 시즌 = 이정현(삼성)
인기상 = 허웅(KCC)
이성구페어플레이상 = 정성우(kt)
공로상 = 서준혁 소노 인터내셔널 회장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1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