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구·개발
신비의 곤충 비단벌레, 생활사 규명·인공증식 최초 성공
영월군, 문화재청 지원 받아 인공적 짝짓기 후 우화 과정서 첫 규명
유충기 대폭 단축 기술까지 동시 개발… 비단벌레의 대량증식 가능
김철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3-07 11:11:57
▲ 비단벌레의 단계별 우화과정. 영월군
 
강원특별자치도 영월군은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2018년부터 천연기념물 496호인 국내산 비단벌레의 원종을 확보해 인공적으로 짝짓기를 시킨 후 알에서 성충으로 우화하는 전 과정에 대한 생활사를 국내 최초로 규명했다고 발표했다.  
 
비단벌레는 딱지날개가 금속성의 영롱한 초록색을 띠기 때문에 껍질은 고대 신라시대부터 왕이나 왕족의 장신구 등에 사용하였는데 유물은 이미 경주 황남대총 마구와 쪽샘지구 44호 고분 등에서 출토된 바 있다.
 
비단벌레는 우리나라 고유종으로서 주로 따뜻한 남부지방에서 서식하며, 개체 수가 적고 서식지가 점점 파괴되어 멸종위기에 처해 있지만 비단벌레 유충이 얼마 동안 무엇을 먹고 어떻게 성장하는지에 대한 생활사가 전혀 알려지지 않은 상태였다.
 
이는 비단벌레 유충이 수년간 나무속에서 목질부를 먹고 살다가 성충이 되면 구멍을 뚫고 나오는 천공성 곤충 특성 때문이었으며 연구 결과에 의하면 비단벌레의 유충기는 실험실 조건에서 무려 5년6개월이나 걸리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이번 연구를 직접 수행한 이대암 영월군 천연기념물곤충연구센터 박사는 자연상태에서 비단벌레의 유충기는 평균 3년~5년 정도이지만 인공증식을 통해 긴 유충기를 1-2년으로 대폭 단축시킬 수 있는 기술까지도 동시에 개발하였기에 앞으로는 비단벌레의 대량증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비단벌레가 대량으로 증식할 경우 자연방사를 통하여 멸종위기에 처한 비단벌레의 서식지를 확대하는 한편 사육 후 죽은 비단벌레의 껍질은 장차 문화재 복원에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