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외서 리콜된 제품 국내서 유통… 중국산이 63%
해외 리콜제품 473개 제품 국내 유통 차단
소비자원 ‘재유통된 사례도 513건 적발해 시정’
김나윤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3-07 10:18:02
▲ 한국소비자원은 해외에서 리콜된 제품이 국내에서 유통된 것을 확인해 판매를 차단했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유럽과 미국 등 해외에서 리콜된 제품이 국내에서 유통되는 사례가 속출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해외에서 리콜된 제품을 모니터링한 결과 473개 제품이 국내에서 유통된 것으로 확인돼 판매를 차단했다고 7일 밝혔다.
 
품목별로 보면 음식료품이 113(23.9%)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가전·전자·통신기기 106(22.4%) 아동·유아용품 70(14.8%) 순이었다.
 
품목별 리콜 사유를 보면 음식료품의 경우 유해 물질 및 알레르기 유발성분 함유에 따른 리콜이 69.9%를 차지했다. 가전·전자·통신기기는 감전 위험 등 전기적 요인과 제조 불량에 따른 고장, 과열·발화·불꽃·발연이 리콜 사유로 꼽혔다. 아동·유아용품의 경우 소형 부품 삼킴·질식 위험으로 인한 리콜이 가장 많았다.
 
해외리콜 제품 473개 중 제조국이 확인된 219개 제품 가운데 중국산이 138(63%)를 차지해 압도적으로 많고 미국산이 13(5.9%)로 뒤를 이었다.
 
품목별로는 중국산(138)의 경우 가전·전자·통신기기'58(42.0%) 아동·유아용품 45(32.6%) 스포츠·레저용품 16(11.6%) 순이었다. 미국산(13)생활화학제품 5(38.5%) 스포츠·레저용품 3(23.1%) 가전·전자·통신기기 2(15.4%) 순이었다.
 
아울러 소비자원은 정식 수입사를 통해 해외 리콜 제품의 국내 유통을 차단했음에도 구매대행 등을 통해 재유통된 사례 513건을 지난해 적발해 시정했다고 전했다.
 
재유통 적발 사례 중 125(24.4%)이 가전·전자·통신기기 품목으로 가장 많았다.
 
소비자원은 정부부처 합동 해외위해제품관리실무협의체와 온라인플랫폼 자율 제품안전 협약을 통해 해외 위해제품의 온라인 유통 차단에 힘쓰고 있다.
 
소비자원은 2021년 쿠팡과 네이버 등 7개 사와 위해 제품 판매 차단 자율 협약을 체결했고 작년에 당근·중고나라 등 중고 거래 플랫폼과 협약을 맺었다. 자율협약을 체결하면 소비자원이 위해 제품을 모니터링해 해당 기업에 차단을 요청하는 방식이다.
 
소비자원은 올해 구매대행 제품을 등록해주는 30여개사와 협약을 추진하는 한편 외국 업체인 아마존과 알리익스프레스도 협약에 참여하도록 접촉 중이다.
 
지난달 중순 윤경천 소비자안전센터 소장이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국제소비자제품안전보건기구(ICPHSO) 심포지엄 참석 중 아마존 관계자를 만나 자율협약 체결을 권유했다.
 
소비자원은 또 지난달 말 국내 알리익스프레스 관계자와 만나 같은 권유를 하고 검토하겠다는 답을 받는 등 계속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또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직구·구매대행 등을 통해 제품을 구입할 경우,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과 소비자24에서 리콜된 제품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