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도, 비상진료대책본부 →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
의료계 집단행동에 정부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 ‘심각’ 발령따라
강재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3 11:50:00
▲ 경기도가 23일 상황실에서 31개 시군 부단체장이 함께한 가운데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정부가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한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경기도가 23일부터 기존 비상진료대책본부를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하고 대응에 나섰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김동연 지사를 본부장으로 행정1부지사(차장)와 안전관리실장(총괄조정관), 보건건강국장(통제관)을 지휘부로 하고 상황관리총관반·수습복구반·구급 및 이송지원반·점검지원반·주민소통반·대외협력반·재난수습홍보반 등 7개 실무반으로 구성했다. 
 
주요 역할은 △비상진료대책 추진과 지원 △이송협조체계 지원 △유관기관 지원 △도민 홍보와 안내 등이다. 
 
심각 단계 발령에 따라 경기도는 비상진료대책을 본격 가동한다. 먼저 도내 73개 응급의료기관과 21개 응급의료시설이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한다. 
 
경기도 권역외상센터인 아주대와 의정부성모병원도 24시간 중증 외상환자 진료체계를 유지한다. 
 
경기도의료원 소속 6개 병원은 평일은 오후 8시까지 진료시간을 연장하고, 주말과 휴일 진료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31개 시군 보건소 진료시간도 확대할 계획이다.도는 시군 보건소·소방·응급의료기관·경찰과 비상연락망을 구축하고 응급 의료기관 현황을 파악해 응급환자 분산 이송에 나설 계획이다. 
 
재난안전대책본부 출범에 따라 도는 23일 오병권 행정1부지사 주재로 31개 시군 부단체장이 함께한 가운데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 회의를 열고 비상진료체계 상황을 점검했다.
 
오 부지사는 “각 시군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고 보건소 진료시간을 확대하는 등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역량을 총 동원해달라”면서 “대형병원 쏠림현상 방지를 위해 응급환자 분산 이송이 중요하다. 홈페이지와 콜센터 등을 활용해 응급의료진료기관, 공공보건의료기관, 야간휴일 진료기관 등을 적극 안내해 도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오 부지사는 이날 오후 1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 31개 시‧군 보건소장, 아주대 병원 등 73개 응급의료기관 센터장 등이 함께한 2차 경기도응급의료협의체회의를 열고 대응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또, 오후 3시에는 부천 순천향대학병원을 찾아 응급실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22일 기준 경기도 집계에 따르면 도내 40개 전공의 수련병원 가운데 33개 병원 소속 전공의 1568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는 경기도 전체 전공의 2321명 가운데 67.6%다.
 
경기도는 정부의 위기경보 격상에 앞서 21일 보건건강국장을 실장으로 하는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행정1부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진료대책본부로 자체 격상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