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글로벌클라스
[글로벌클래스] 파리, SUV 주차 요금 인상 주민투표
자전거 친화 도시 추진 중… 지난해 전기 스쿠터 퇴출
김학형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04 15:43:01
▲ 지난달 초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이 보이는 한 장소에서 운전자가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시민들이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추가 주차 요금을 부과해야 하는지를 묻는 주민투표를 3(현지시간) 실시했다. 파리는 수년째 자전거 친화적인 도시로 변모하기 위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파리시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파리 시민들은 1.6t 이상인 SUV의 주차 요금을 시간당 18유로(26000)으로 3배 인상해야 할지에 대해 투표했다. 새로운 주차 요금은 2t 이상의 전기자동차(EV)에도 적용된다.
 
에마누엘 그레고리 파리 부시장은 SUV를 가리켜 더 무겁고 더 위험하고 더 오염을 일으키는 환경 측면에서 재앙이라고 표현했다.
 
파리시에 따르면 안 이달고 전 시장(사회당) 시절 파리 거리는 2020년부터 84의 자전거 전용 도로를 조성했고 코로나19 봉쇄가 끝난 뒤부터 지난해까지 자전거 이용량이 71% 급증하는 등 변화했다.
 
하지만 이러한 정책 변화는 자동차 운전자들을 분노하게 했다. 4000만 명에 달하는 자동차 운전 로비 단체는 원하는 차량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는 청원을 시작했다.
 
SUV는 프랑스에서 점점 인기를 얻고 있으며, 특히 가족들이 선호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 단체는 우리는 녹색을 거짓으로 핑계로 추구하는 이러한 자유에 대한 공격에 단호히 반대한다라며 자동차에 반대하는 소수가 주도하는 이 부당한 반란을 지금 막지 않으면 도시(파리)를 넘어 다른 도시로 괴질처럼 번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1년 전인 지난해 4월 파리 시민들은 거리에서 대여용 전기 스쿠터를 퇴출할지 묻는 투표를 통해 해당 스쿠터를 금지했다.
 
파리는 어떤 시설이든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15분 안에 닿을 수 있는 ‘15분 도시를 추구한다. 이를 위해 올해까지 시내 모든 도로에 자전거 도로 설치 등을 추진 중이다.
 
한편, 파리는 올해 726일부터 811일까지 제33회 하계 올림픽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