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건설·자동차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캄보디아 투자개발사업’ 타진
세이 삼 알 캄보디아 부총리 겸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장관 면담
캄보디아 주요 기업 CEO 면담… 현지 건설시장 협력방안 논의
정도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2-11 14:10:38
▲ 정원주(맨 왼쪽) 대우건설 회장이 6일 캄보디아 세이 삼 알 부총리 겸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정원주 회장이 6일부터 8일까지 캄보디아를 방문해 세이 삼 알 부총리 겸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장관을 예방하고 기업 최고 경영진을 만나면서 동남아시아 지역 신시장 개척을 위한 행보를 마무리했다고 11일 밝혔다.
 
11월부터 나이지리아를 시작으로 한 달여 간 강행군으로 진행된 정원주 회장의 해외 출장은 말레이시아·싱가포르·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 신시장 개척을 위한 노력으로 이어졌다
 
각 국에서 주요 관계자와 기업관계자를 잇따라 만나 네트워크를 구축한 정원주 회장이 마지막 일정으로 잡은 곳은 캄보디아다. 캄보디아는 경제 성장을 위한 도시개발사업·인프라 사업 등이 활발하게 이어지는 곳이다.
 
6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있는 부총리 및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청사에서 세이 삼 알 부총리를 만난 정원주 회장은 대우건설이 하노이 신도시 등에서 거둔 신도시 개발의 노하우와 한국형 주거 모델의 장점을 도입해 캄보디아 국민들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앞장서고 싶다대규모 인프라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자 한다고 대우건설의 현지 진출에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세이 삼 알 부총리 겸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장관은 현재 캄보디아 부동산 경기가 회복 중인 현 시점이 투자개발 진출의 적기”라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정책에 발맞춰 대우건설과 같은 선진 기업이 시장을 선도해 주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부총리 면담 외에도 정원주 회장은 현지에서 대형 상업은행 및 건설부동산 투자사인 카나디아 뱅크 그룹의 펑 규 세 회장을 만났다.
 
아울러 물류·부동산· 호텔·무역·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 기업을 보유한 월드브릿지 그룹의 리씨 시어 회장과 부동산·미디어·에너지 및 인프라 기업인 슈카쿠 사의 러 야오 종 사장 등 주요 주요 기업 CEO를 연달아 만나 현지 부동산 개발사업을 포함한 건설사업 진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과의 만남에서 정원주 회장은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해 함께 이익을 극대화 할 것”이라며 “대우건설의 기술력과 현지 기업들의 역량으로 시너지를 만들어 캄보디아 경제 발전에 함께 이바지하고 싶다고 전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정원주 회장의 방문을 통해 경제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주요 관계자들에게 대우건설을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성과를 만들 수 있었다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신시장 개척과 사업 확장을 이끌어내 글로벌 건설 디벨로퍼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