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출산율 0.6명 추락 ‘시간문제’
3분기 0.7명 역대 최저… 4분기 더 떨어질 듯
9월 출생아 1만8707명… 34개월 만에 최대폭↓
최영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29 20:00:00
▲ 3분기 합계출산율이 0.7명으로, 3분기 기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3분기 합계출산율이 0.7명으로 3분기 기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말로 갈수록 출생아가 줄어드는 흐름을 감안하면 4분기 0.6명대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9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3분기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0.70명으로 1년 전보다 0.10명 줄었다. 
 
2009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로 전분기 통틀어 최저치였던 작년 4분기·올해 2분기와 동일한 출산율이자, 3분기 기준으로는 가장 낮은 수치다.
  
작년 4분기 0.70명에서 올해 1분기 0.81명으로 반등한 출산율이 2~3분기 연속으로 0.70명에 머문 셈이다.
  
전국 17개 모든 시도에서 합계출산율이 떨어졌다.
  
3분기 출생아 수는 5만6794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7381명(11.5%) 감소했다.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1년 이후 3분기 기준 역대 가장 적은 출생아 수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3분기 4.4명으로 1년 전보다 0.6명 줄었다.
  
모(母)의 연령대별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보면 30~34세가 10.7명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35~39세와 25~29세는 각각 3.6명, 3.3명 감소했다.
  
3분기 사망자 수는 8만7143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1797명(2.1%) 증가했다.
  
9월 출생아 수는 1만8707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3211명(14.6%) 감소했다. 9월 기준 역대 가장 적다.
  
감소율로는 2020년 11월(-15.5%) 이후 34개월 만에 가장 컸다.
  
사망자 수는 2만8364명으로 869명(3.0%) 줄었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인구는 9657명 자연 감소했다. 2019년 11월부터 47개월째 감소세다.
  
3분기 혼인 건수는 4만1706건으로 작년 3분기(4만5413건)보다 3707건(8.2%) 감소했다.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1년 이후 3분기 기준 역대 가장 적었다.
  
남녀 모든 연령대별에서 혼인율(인구 1000명당 혼인건수)이 떨어졌다.
  
남자는 30∼34세가 37.3건에서 33.2건으로 4.2건, 여성은 25~29세가 33.2건에서 28.3건으로 4.9건 각각 줄면서 감소폭이 가장 컸다. 
  
3분기 이혼 건수는 2만3061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861건(3.6%) 줄었다.
 
 
이혼율(인구 1000명당 이혼건수)을 연령대별로 보면 남녀 모두 0.2건씩 하락했다.
  
9월 혼인 건수는 1만2941건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807건(12.3%) 감소해 9월 기준 역대 가장 적었다. 
  
이혼 건수도 7504건으로 658건(8.1%) 줄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