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사회
카터 전 미국 대통령 부인 로잘린 전 영부인 별세
카터 “내 모든 성취 함께 이룬 동반자”
김학형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20 14:19:35
▲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로잘린 카터 전 영부인(왼쪽)이 19일(현지시간) 향년 9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017년 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취임식에 동반 참석한 모습. 워싱턴·AP=연합뉴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로잘린 카터 전 영부인이 향년 9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0(현지시간) 카터 전 대통령 내외가 설립한 카터 센터는 로잘린 전 영부인이 치매를 안고 수개월 동안 건강이 나빠져 19일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카터 센터는 성명서에서 로잘린 전 영부인이 19일 오후 210분 조지아주 플레인스의 자택에서 가족 곁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그녀는 올해 5월 치매 진단을 받았고 이달 17일부터 간병인 돌봄에 들어간 지 이틀 만에 영면에 들었다. 카터 전 대통령 역시 피부암을 앓고 있으며 올 2월부터 간병인 돌봄을 받기 시작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로잘린은 내가 성취한 모든 것을 함께 한 동반자였다라며 그녀는 내가 필요로 할 때 나를 현명하게 지도하고 격려했으며, 로잘린이 살아 있는 동안 나는 누군가가 날 사랑하고 지원한다는 걸 항상 알았다라고 말했다.
 
로잘린 여사는 1927년 플레인스에서 태어나 동향인 카터 전 대통령과 1946년 결혼했다.
 
카터 전 대통령의 재임 시절(1977~1981) 동안 그녀는 각료 회의에 참석했고 논란에 대해 솔직하게 발언했고 남편(대통령)을 대신해 해외 순방을 다녔다.
 
AP통신은 카터 전 대통령 보좌관들은 종종 그녀를 개인적으로 공동 대통령이라고 불렀다라며 충성심이 강하고 동정심이 많고 정치적으로 기민한 로잘린 카터는 활동가 영부인이라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꼈고 누구도 그녀의 배후 영향력을 의심하지 않았다라고 평가했다.
 
1979년 백악관 지지율이 급락하자 남편에게 내각을 개편하고 국가의 상태를 신뢰의 위기로 규정한 국정연설을 조언했다. 이 사실이 알려진 뒤 고인은 나는 정부를 운영하지 않는다라고 공개 선언해야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