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정치
바이든 “이 차 멋지다”에 시진핑 “나의 훙치다, 중국산이다”
바이든, 중국산 최고급 의전차량에 “내 캐딜락과 비슷” 칭찬
中 네티즌 “세계를 향해 달려가는 훙치가 자랑스럽다” 반응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16 14:46:15
▲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중 정상회담을 마친 뒤 회담장 현관 앞에 주차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의전용 차량인 훙치 N701을 둘러보고 있다. CCTV 캡처·연합뉴스
  
중국 관영매체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의전차량을 칭찬하는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16일 중국 중앙TV(CCTV)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시 주석은 15(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1년만의 미중 정상회담을 마친 뒤 회담장 현관 앞에서 나는 우리 관계가 계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동의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현관 앞에 주차된 시 주석 의전차량을 가리키며 이 차 정말 멋지다라고 말하자 시 주석은 나의 훙치다. 중국산이다라고 답변했다.
 
중국 측 수행원이 차량의 뒷문을 열자 바이든 대통령은 허리를 숙여 차량 내부를 잠시 들여다본 뒤 !”라는 감탄사를 내뱉었고 나의 캐딜락과 비슷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시 주석 의전차량은 중국산 최고급 자동차 훙치(紅旗) N701로 알려졌다.
 
시 주석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당시에도 이 차를 이용했다.
 
중국제일자동차그룹(이치·FAW)57000만 위안(1070억 원)을 들여 개발한 방탄·방포 차량으로 연간 생산량은 5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 주석은 외국을 방문할 때 한동안 해당 국가가 생산하거나 보유한 차량을 이용했으나 2018년께부터는 훙치를 이용하는 모습이 자주 눈에 띄면서 리무진 외교를 펼친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편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의 훙치가 세계를 향해 달려간다라거나 훙치가 자랑스럽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