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글로벌클라스
[글로벌클라스] 빈대 잡으려다 봉변 … 관광객 英 부부 사망
빈대 살충제로 인해 유독성 가스 일산화탄소에 중독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12 14:08:07
▲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빈대 퇴치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프랑스에서 침대를 소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집트 호텔에서 가족과 휴가를 보내던 영국인 부부가 옆 방에서 뿌린 빈대 살충제로 인해 산소 보급을 가로막는 유독성 가스 일산화탄소(CO)에 중독돼 사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더 타임스 등은 11(현지시간) 영국 랭커셔 출신의 존 쿠퍼(69)와 수전 쿠퍼(63) 부부가 2018821일 이집트 한 호텔에서 옆 방의 빈대 살충제 연기를 마신 뒤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랭커셔의 검시관인 제임스 에들리 박사는 조사 결과 청문회를 마친 뒤 이들이 염화메틸렌이 들어간 살충제에서 나온 증기를 흡입한 결과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망했다고 결론지었다.
 
호텔 측은 이들이 사망하기 전날 점심시간에 이들의 옆 방을 살충제 람다로 훈증 소독하고 두 방을 연결하는 문틈을 마스킹 테이프로 봉인했다. 이들은 저녁에 방에 돌아왔고 밤사이 변을 당했다.
 
밤 중엔 같은 방에 있던 12살 손녀가 효모 냄새가 나고 몸이 안 좋다고 호소했고 존 쿠퍼는 새벽 1시에 위층 딸의 방에 데려다주기도 했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딸이 방에 찾아갔을 때 이들은 중태였고 곧 사망했다.
 
사흘간 이뤄진 이번 청문회에선 일부 국가에선 람다가 염화메틸렌으로 희석돼서 사용되며 염화메틸렌이 대사 과정에 몸 안에서 일산화탄소를 생성시킨다는 내용이 보고됐다.
 
영국 외무부는 이집트 당국에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정보를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건 당시 이집트 검찰은 사망 원인이 대장균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하기도 했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