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글로벌클라스
[글로벌클라스] 허리케인 피해 현장서 모유 나눈 여경 특진
24시간 이상 굶은 젖먹이 수유… “도움돼 기쁘다”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09 11:23:30
 
▲ 암브로시오 경찰관이 멕시코 허리케인 피해 지역에서 젖먹이에게 수유하고 있다. 카마초 멕시코시티 치안장관 소셜미디어캡쳐 · 연합뉴스
 
초강력 허리케인 피해 현장에서 굶주린 젖먹이 유아에게 자신의 모유를 직접 먹인 멕시코시티 경찰이 특별 승진했다.
 
8(현지시간) 멕시코시티 지역경찰청 역할을 하는 치안부(SSC)에 따르면 파블로 바스케스 카마초 멕시코시티 치안장관은 게레로주 아카풀코에서 허리케인 피해자를 헌신적으로 지원한 공로로 아리스베스 디오니시오 암브로시오 경찰관을 진급시켰다. 암브로시오는 초급 관리자에 준하는 계급을 달았다.
 
카마초 치안장관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관련 사진과 함께 그는 시민에 대한 봉사의 소명을 충실히 이행해 국격을 드높였다모두를 위한 휴머니즘의 좋은 사례라는 글을 게시했다.
 
앞서 암브로시오 경관은 지난달 29일 최고 등급(5등급) 허리케인 오티스로 쑥대밭이 된 아카풀코에서 다른 동료와 함께 대민 지원 작업을 하던 중 생후 4개월 된 유아에게 모유 수유를 했다.
 
당시 아이 보호자는 집은 이미 쑥대밭이 된 상태에서 이유식도 찾지 못하고 있다아이가 24시간 이상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암브로시오 경관이 건물 계단에 걸터앉아 아이에게 모유를 먹이는 모습을 담은 사진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돼 화제를 낳았다.
 
엘우니베르살과 레포르마 등 현지 매체는 5세·1세 아이를 키우고 있는 암브로시오 경관이 모성 본능에 이끌려 아이에게 도움을 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암브로시오 경관은 아이 울음소리가 심상치 않아 본능적으로 다가갔다거대한 자연재해 앞에서 제가 한 일은 거의 없었지만 피해 가족을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새벽 멕시코 서부 해안가를 강타한 허리케인 오티스는 이 나라 유명 휴양도시인 아카풀코와 그 주변 도시에 큰 피해를 남겼다.
 
멕시코 정부에서 제공하는 허리케인 오티스 일일 대응 보고서에 따르면 전날 기준 48명이 숨지고 31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