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부동산 일반
대출 규제완화·금리 동결에... 서울 중고가 아파트 거래 증가
6억 원 초과~9억 원 이하 아파트 거래비중 60% 육박
특례보금자리론 출시·대출 금리 하향 안정세 영향
박상훈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6 14:34:12
▲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 ⓒ스카이데일리
 
서울에서 2월 이후 넉달간 6억 원에서 15억 원 이하 중고가 아파트 거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월 특례보금자리론 판매 이후 6억 원 초과~9억 원 이하 거래가 많아진 것은 물론 아파트값 상승과 대출금리 하향 안정으로 9억 원 초과~15억 원 이하 아파트 거래도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특례보금자리론이 판매된 2월부터 5월까지 4개월간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9781건(해제거래·직거래 제외) 중 6억 원 초과~9억 원 이하 아파트 거래 건수는 2927건으로 전체의 30%를 차지했다.
 
 
또 9억 원 초과~15억 원 이하 아파트 거래량은 2868건으로 29.3%를 차지해 30%에 육박했다.
 
이는 직전 4개월(2022년 10월∼2023년 1월) 이들 금액대 거래 비중이 각각 27.3%·24.7%인 것과 비교해 2.7%p·4.6%p 높아진 것이다.
 
 
6억~15억 원 비중으로 보면 직전 4개월 51.9%에서 최근 4개월간은 59.3%로 크게 증가해 60%에 육박했다.
 
 
중고가 아파트 거래 급증에는 정부의 대출 확대 영향이 크다. 정부는 올해 2월 특례보금자리론을 도입해 9억 원 이하 주택에 대해 최대 5억 원까지 연 4%대 금리로 장기 대출을 시행하고 있다.
 
 
소득 제한도 없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도 적용받지 않아 현재까지 전체 판매 목표액(39조6000억 원)의 62.8%를 소진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6~7%대까지 고공행진하던 주택 금리가 3월 이후 3~4%대로 하향 안정세를 보이면서 그간 주택 구매를 미뤘던 갈아타기 수요 등이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생애최초 주택구입자에게는 규제지역과 무관하게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80%까지 높여주고 대출 한도도 4억 원에서 6억 원으로 확대한 것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15억 원 초과 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도 정부의 15억 원 초과 아파트 대출 허용에 힘입어 올해 2~5월 17.1%로 직전 4개월(16.4%)보다 소폭 증가했다.
 
 
반면 비해 직전 4개월 31.6%였던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중은 최근 4개월 23.7%로 7.9%p 감소했다. 중고가 아파트의 대출 확대와 함께 최근 아파트값 상승으로 6억 원 이하 아파트가 감소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규모별 역시 전용면적 60㎡ 이하 거래 비중은 조사기간 47.8%에서 46.2%로 감소한 반면, 전용 60∼85㎡는 39.8%에서 40.7%로 전용 85㎡ 초과 중대형은 12.5%에서 13.1%로 소폭 증가해 중형과 중대형 거래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