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건·사고
한동훈, 최강욱에 “가해자가 피해자 탓… 정상 아냐”
“경찰이 영장 따라 진행하는 수사로 안다”
한국전쟁 순직 교도관 충혼탑 제막식 참석
김연주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5 16:26:26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관계자들과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경찰의 압수수색으로 휴대전화 등을 빼앗긴 채 반발하는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에 대해 "가해자가 피해자를 탓하는 게 정상적인 모습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한동훈 장관은 5일 한국전쟁 순직 교도관 충혼탑 제막식에 참석해 "사건과 관련해 제가 신고하거나 고소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하고, "경찰이 법원의 영장에 따라 진행하는 수사로 안다"고 언급했다. 
 
한 장관의 개인정보 유출 의혹을 수사해 온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경기 용인시에 있는 자택 앞에서 최 의원의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실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지난해 인사청문회 당시 국회에 제출된 한 장관과 가족의 주민등록초본·부동산 매매계약서 등 개인정보가 담긴 자료가 유출된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이다. 
 
최강욱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동훈 장관이 아니었다면 이렇게 했겠나"라며 경찰이 공권력을 오남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법무부는 이날 제막식에서 순직 교도관 167명의 이름을 새긴 충혼탑을 공개했다.
 
한 장관은 추도사를 통해 "예정된 죽음과 고난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신 167분이 계셨기에 오늘의 우리가 있다"고 추모의 뜻을 전했다.
 
행사에는 순직 교도관 유족 대표와 한국전쟁 참전 교도관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