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경제
아르헨티나, 1년 만에 소비자 물가 지수 100%넘게 폭등
31년 만에 세 자릿수 하이퍼 인플레이션 기록
소고기 및 식품 가격 급등이 물가 뜀박질 주도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3-16 15:33:41
▲고물가로 인해 좌판대가 썰렁한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산 텔모 시장(게티이미지뱅크)
 
남미의 아르헨티나하면 하이퍼 인플레이션의 나라로 기억된다하이퍼 인플레이션이란 물가상승이 정부의 통제를 벗어난 상태로 수백 퍼센트의 인플레이션율을 기록하는 상황을 말한다.
 
아르헨티나의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0% 넘게 폭등했다세 자릿수 상승률은 31년여 만에 처음이다.
 
아르헨티나 국립통계청(INDEC)은 2월 소비자 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102.5% 상승했다고 14(현지시간발표했다.
 
전월보다는 6.6% 상승하며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소고기 및 식품 가격 급등으로 상승률이 6%를 넘을 것이라고 예상한 애널리스트의 분석을 뛰어넘는 수치다.
 
가장 급격한 상승곡선을 보인 품목은 식품으로 9.8%를 기록했다통신비(7.8%)와 식당 및 호텔(7.5%)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질이 뛰어나고 가격이 싸 아르헨티아인들의 자존심이라고 하는 대표적인 먹거리인 소고기 가격은 20%, 유제품 가격은 8.2%를 각각 기록해 전체 식품 물가상승률을 끌어올리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1980년대 중후반 초 인플레이션 기조 속에 1989년 한때 5000%라는 천문학적인 물가 상승률을 기록하기도 했던 아르헨티나에서 물가 상승률이 세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1991년 9월 115% 이후 31년여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말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정부가 2023년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월간 목표 물가상승률을 5%로 잡고 점진적으로 물가를 잡겠다는 청사진을 내놨지만 연초부터 형편없는 성적표를 받아든 셈이다.
 
현지 매체인 암비토는 LCG 컨설팅의 기도 로렌조 이사 분석을 인용해 경제부 관료들이 현 정권 임기(12월 9내 물가를 낮추는 데 큰 성과를 보여주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2023년 물가상승률은 90100%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지난해 11월에 이어 지난달에 주요 생필품 값을 거의 동결하는 공정한 가격’ 프로그램을 내놓은 데 이어 2000페소짜리 최고액권 화폐를 새로 도입하는 등 인플레이션을 붙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10월 22일 대선을 앞두고 야당과 그 지지자 사이에서 여당의 실정을 비난하는 목소리도 비등하다지난해 여름 4주 만에 경제 수장 3명이 잇달아 교체되는 등 내부 갈등이 표면화하면서 국민 고통만 커졌다고 야당은 비판하고 있다라나시온 등 아르헨티나 일간지들은 지난해 상반기 아르헨티나 전체 도시 인구의 35% 넘는 1000만여 명이 빈곤선 아래에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나라 빚도 아르헨티나를 옥죄고 있다국제통화기금(IMF)은 440억 달러(약 582000억 원규모 부채 해결을 위한 30개월짜리 확대 금융 프로그램에 합의한 뒤 지난해 12월 60억 달러 구제 금융을 승인한 바 있다.
 
1990년대 무렵까지만해도 세계 5대 경제 부국이었던 아르헨티나는 지난 40년간 무려 9차례 이상 국가부도를 경험하는 등 빈국으로 전락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