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폴리로그 > 국방·군사
北 “핵에는 핵으로, 정면 대결 행동으로 보여 줘”
노동신문, “美에 보복의지 실천” 자찬
北 “거듭되는 경고 소홀히 여기면 무분별한 자살 놀음”
임한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12-21 15:17:3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5일 오전 북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용으로 보이는 ‘대출력 고체연료 발동기’ 시험을 현지 지도하며 웃고 있다. [뉴시스]
 
북한은 올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등 국방 분야 성과를 자찬하며 핵무력 정책의 실행력을 보여 줬다고 주장했다.
 
21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위대한 김정은조선은 끝없이 승승장구할 것이다’라는 기사에서 “첨단기술을 요구하는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로 서막을 연 2022년은 최강의 전략 무기인 ‘화성포-17’형의 거대한 폭음으로 행성을 연이어 뒤흔든 것을 비롯해 충격적인 달들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세인이 미국의 전횡을 제압 분쇄하며 자기의 존엄과 자주권을 건드리는 그 어떤 행위도 절대로 용납하지 않으려는 강대한 김정은조선의 결행력이 어떤 것인가를 폐부로 절감한 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올해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위적 조치를 구실로 조선반도(한반도) 수역에 여러 차례 기어들어 추종세력들과 함께 도발적인 대규모의 합동 군사연습을 감행하면서 지역의 안정과 평화를 엄중히 위협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국가 핵무력 정책의 법화를 선언한 우리 국가는 실전화된 군사 훈련을 통하여 핵무력 정책의 실행력을 행동으로 보여 주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날 지구상에는 군사력이 강한 나라들도 있지만 지금껏 유일초대국이라고 자처하는 미국의 면전에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와 같은 초강경 보복의지를 선언하고 실천으로 증명한 나라는 없다”면서 “주체조선의 거듭되는 경고를 소홀히 여기고 더 이상 시험해 보려는 것은 시대착오에 빠진 자들의 무분별한 자살놀음”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노동신문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은 우리 국가의 합법적인 자주권과 국익을 침해해 보려고 갖은 발악을 다 하였지만 수포로 돌아갔다”며 “세계 역량 관계와 정치 구도가 조선을 중심으로 새롭게 편성되고 지구가 조선을 축으로 하여 도는 새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 외에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에서 대승을 거뒀으며, 평양뿐 아니라 농촌에도 번듯한 새집이 줄줄이 건설되는 등 우리 당이 이룩한 변화적 실체는 세월이 흐른 대도 절대 지워지지 않을 것이라고 선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